끝없는 소망( 2022년 09월 25일 )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시편 23:4)

제2차 세계대전 중에 6백만 명의 유태인들이 히틀러에 의해 죽임을 당했는데, 이는 그 당시 유럽에 있던 유태인의 절반에 가까운 숫자였습니다.유태인들이 재기하는 것은 불가능하게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다시 일어나 기적적으로 옛 땅을 되찾았고 지금은 세계열강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엇이 그토록 처참하게 파멸된 유대 민족을 재기하게 만들었습니까? 그것은 그들이 하나님에 대한 소망을 잃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나는 내 마음속에 깊은 감격을 심어 주었던, 유럽의 어느 유태인 강제 수용소의 벽에 새겨진 시 한 구절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한 유태인이 죽으러 가는 절망적인 순간에 다음과 같은 시를 적었던 것입니다.

“나는 믿노라 해가 비치지 않더라도 해가 있다는 사실을,
나는 믿노라 사랑을 느낄 수 없을 때라도 사랑이 있다는 것을,
나는 믿노라 하나님께서 침묵하실지라도 여전히 침묵 뒤에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을.”

사랑이라고는 조금도 찾을 수 없는 학대와 멸시 속에 죽어가면서도 그들은 세상에 사랑이 있다는 것을 믿었고, 하나님께 끝없이 부르짖을 때 대답 없이 침묵을 지키실지라도 반드시 그들을 구출해 주실 하나님을 믿는 소망을 가졌기 때문에 유태인들은 절망에서 재기하여 세계열강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소망은 우리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역경과 절망을 극복하도록 돕는 유일한 힘입니다. 소망을 잃어버리면 모든 것이 무의미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잔이 넘치는 생활로 인도하시기 전에 반드시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지나게 하십니다. 이 골짜기를 지나는 동안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낮추십니다.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도 이 골짜기를 지났고 야곱과 요셉과 모세도 이 음침한 골짜기를 지났습니다. 그러나 사망의 골짜기를 지나고 나면 하나님의 복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소망을 붙잡으십시오. 오직 하나님 안에서의 끊임없는 소망만이 우리로 하여금 사망의 골짜기를 통과하여 승리를 얻도록 도울 것입니다.

리스트 보기